• 간송미술관
  • DDP갤러리문
  • 동탄아트스페이스
  • 백남준아트센터
음악극'너도 하늘말나리야'

비쥬얼이미지

  • 공연신청하기
  • 티켓확인하기

음악극'너도 하늘말나리야'

등장인물

엄마 아빠의 이혼으로 상심해 있으며 감정표현이 솔직해 주변을 소란스럽게 하는 소녀, 미르
부모님을 잃고 할머니와 함께 살면서 의젓하게 살아가지만 할머니의 죽음이 두려운 소녀, 소희
엄마 잃은 슬픔에 말문을 닫고 세상과 단절된 소년, 바우

긍정적이고 자립심이 강하고 아이를 인격체로 대하는 진료소 소장님, 미르 엄마
자식을 앞세운 설움과 손녀에 대한 애정이 많은, 소희 할머니
우직한 영농회장으로 죽은 아내를 아직도 그리워하는, 바우 아빠

미르이야기

부모님의 이혼이 엄마 때문이라고 믿고 엄마를 미워하던 미르가 엄마를 새롭게 바라보게 되는데..

엄 마

미르야, 저 나무 좀 봐 오백 살이나 된 느티나무래. 저 나무를 보는 순간, 엄마 마음이
얼마나 든든했는지 아니? 엄만 앞으로 저, 느티나무처럼 넓은 마음으로 건강하고 씩씩하게 살 거야

미 르

흥! 웃기시네, 느티나무가 건강하고 씩씩하다고? 말이 돼?
엄만 뭐가 저렇게 신이 난담!
아빠는 아직도 엄마를 사랑한다고 했어..그런데 헤어지길 원하는 건 엄마였어. 엄마가 다 망쳤어.
난 절대로 행복해지지 않을 거야. 날 이렇게 아빠 없는 아이로 만들어 버린 엄마에게
내가 얼마나 불행한지 보여줄 거야. 엄마도 나만큼 마음이 아파 봐야 된다구.
아... 아빠... 보고 싶어.

소희이야기

사고로 부모님을 잃은 소희는 할머니의 사랑을 받고 잃게 되는 것은 아닌지 불안해하는데..

할머니 그나저나 이 할미가 밥값도 못허고 고사리 같은 손에 밥 얻어먹으니 어쩌냐

소 희 할머니두 참. 별소리를 다해. 어서 자리 털고 일어날 생각이나 하세요

할머니 그려, 아가. 내가 명줄 꼭 쥐고 목숨을 붙여 놓을랑께 예서 너랑 나랑 하냥살자.

소 희 부모님과의 이별을 너무 어려서 잘 모를 때 경험한 것이 고맙다는 생각이든다. 하지만 언젠가...
할머니의 죽음을 맞이해야한다고 생각하면, 그래서 혼자 남는다고 생각하면, 숨이 막힌다.
나도 할머니를 그리워하다 바우처럼 되는 것은 아닐까...

바우이야기

엄마의 죽음 이후 세상과의 소통을 단정하고 말을 하지 않는 아이가 된 바우는 새로 전학온 미르에게 묘한 감정을 느끼게 되는데..

바 우 엄마, 아빠는 내 마음 따위엔 조금도 관심이 없어요. 엄마없는 세상을 아빠가 버티고 있는 것처럼
저도 꿋꿋하게 버티길 바랄 뿐이에요. 하지만... 전... 그럴 힘이 없어요.
엄마, 왠지 엄마는 엄마가 있는 곳에서 하늘과 산과 나무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을 거 같아요.
환하게 웃으며... 저는 그 모습을 상상하며 그림을 그렸어요. 하지만 아빠의 말은...

아 빠 이놈아, 대체 무슨 그림을 그린거여! 세상이 니가 생각하는 것 같이 동화나라 같은 곳인 줄 아냐?
정신 똑바로 차려야 살지

바 우 엄마, 아빠는 제 마음을 봐주지 않아요. 엄마였다면 도화지에 점만 찍어놓고 새가 날아가는 모습이라고 해도
정말 점이 새로 보인다고 했을 텐데... 엄마.. 엄마는 내가 세상과 만나는 문이나 마찬가지였어요.
이제 그 문이 닫혀버렸어요. 나는 말을 잃은 것이 아니라 세상으로 나가는 문을 닫은 거에요.
엄마... 모든 게 겁이 나요.

곡해설

01. 낯선 듯, 낯설지 않은

낯선 듯, 낯설지 않은 월전리 시골마을, 새 출발을 꿈꾸는 미르가족에게 앞으로 펼쳐질 일들을 기대하며
희망과 긍정의 에너지를 담아 음악적으로 표현하였다.

02. 내 마음이 퐁당퐁당

‘나의 마음이 퐁당퐁당, 너의 마음이 퐁당퐁당’
한 걸음 다가설수록 가까워지는 우리, 옅고도 깊은 우정의 시작을 흥미롭게 노래해 본다.

03.같은 곳을 바라보다

아빠에 대한 오해가 풀리고 바우는 조금씩 마음의 문을 열기 시작한다.
한송이 상사화 같은 바우가족, 엄마에 대한 그리움, 서로에 대한 애틋함을 서정적으로 담아본 곡이다.

04. 마음이 머무는 곳

할머니와의 이별로 인해 친구들 곁을 어쩔수 없이 떠나야만 하는 소희..
소희의 쓸쓸한 마음을 생황의 애잔한 소리로 표현하였다.

05.꽃

‘내가 너의 이름을 불러주었을 때 너는 내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너도 나의 이름을 불러다오.’
나는 너에게, 너는 나에게.. 잊혀지지 않는 하나의 의미가 되고 싶다.

출연진 소개

  • 채지혜_음악감독 및 작곡

    동아방송예술대학 실용음악과졸업
    중앙대학교 국악대학 졸업
    강은일 해금플러스 단원
    거꾸로프로젝트 음악감독

  • 김성현_대금,소금

    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 예술전문사 졸업
    제 32회 온나라국악경연대회 대금부분 금상
    제 27회 kbs국악대경연 대상

  • 윤주아_피리,생황,태평소

    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 졸업
    무형문화재 제42호 피리정악 및 대취타 전수자

  • 마예지_가야금

    한국예술종합학교 예술사 졸업

  • 이정엽_기타,베이스

    경희대학교 포스트모던음악과 졸업
    2012 정규앨범 ‘perfect sky'발매
    2017 싱글앨범 ‘검은 바다에서’ 발매

  • 안성일_퍼커션,국악타악

    단국대학교 및 동대학원 졸업
    국립국악학교 단국대학교 출강
    국립국악원 정악단 단원

  • 이윤진_가곡

    국가무형문화재 제 30호 가곡 이수자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국악과 졸업
    디지털싱글 <아정한노래 part1. ‘달은 반만’>

  • 스토리텔링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보호방침
  • 문화체육관광부
  • kotpa
  • 국립국악원
  • 문화재청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2364 국립국악원 (재)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tel.02-580-3281 fax.02-521-6133 email. perform@kotpa.org